나눔게시판

어느 봄날의 때 아닌 이슬은

2018.01.12 09:54

하양이24 조회 수:1

빗금 긋고 지나가는데

시야는 자꾸만

뿌옇게 고여 희미하다.

 

jjRIblu.jp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