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눔게시판

삶의 비애

2018.01.05 04:01

하양이24 조회 수:1

시종 여일 열심히

뭉텅 몽탕 사고 치더니

핏발 세운다.

 

T7dfFSx.jpg